본문 바로가기

김홍도

아트앤팁 매거진 Vol. 쉼표

2014. 9. 17.


1. 아트앤팁 매거진의 새로운 웹사이트 개설


아트앤팁 매거진 Vol. 쉼표를 간행했습니다. 그동안 PDF로 제작한 것을 보다 더 편하게 보실 수 있도록 아예 매거진용 웹사이트를 새로 개설했습니다. 이 작업하느라 조금 늦게 나왔네요. ^^;; 앞으로 아트앤팁 매거진은 새로운 웹사이트에서 간행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한 달에 한 번 주제를 정한 매거진이 간행되고, 평상시에도 저와 필진들이 매거진에 글을 올릴 예정이니 자주 찾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트앤팁 매거진)


지금 보고 계시는 아트앤팁닷컴은 예전처럼 제 개인 블로그로 운영될 것이며, 큐레이터, 미술사, 전시회, 소소한 저의 일상은 이곳에 올릴 생각입니다. 즉 지금까지는 제 블로그에 다른 필진들이 참여하는 형식이었지만, 이제부터는 저 역시 한 명의 필진으로서 아트앤팁 매거진에 참여하게 되는 것이지요. 매거진이 조금 더 전문성을 가지고 운영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매거진용 웹사이트를 따로 개설한 것이니 불편하실지라도 많이 아껴주시길 바랍니다. ^^


2. 아트앤팁 매거진 Vol. 쉼표


이번 아트앤팁 매거진의 주제는 쉼표입니다. ‘쉰다’는 개념에는 다른 일들과 마찬가지로 경험이 쌓이면서 자신에 대해 알아간 이후에 성립 가능한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내가 무엇을 해야 가장 만족스러운지, 가장 몸이 편한지, 자기 전에 가장 뿌듯해할 수 있는지는 그간의 경험을 통해 알 수 있는 일이라는 얘기입니다.


이번 아트앤팁 매거진에서는 이 점을 주목해서 필진들 각자가 자신의 경험을 통해 ‘쉰다’는 개념이 무엇인지에 대해 전시회, 미술사, 여행, 주거 공간을 중심으로 글을 작성했습니다. 각자 살아온 궤적이 다른만큼 쉬는 방식도 다양한 것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목차는 다음과 같습니다.


4번의 포토그래퍼 서세진이라는 글은 아티스트 인터뷰입니다. 앞으로도 주목하면 좋을 아티스트와 인터뷰를 하고, 그의 작품 세계에 대해 매거진을 통해 소개하고자 합니다. 작품성이 좋거나, 앞으로 기대되는 아티스트를 자주 만날 수 있으리라 기대됩니다.


[아트앤팁 매거진 Vol. 쉼표 목차]


[01. Editor's Letter] 쉬는 것도 결국 나의 표현이다.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563


[02. Art History] 단원 김홍도, 음악으로 휴식을 취한 화가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635


[03. Art History] 르네 마그리트 – 환상으로 가는 가교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540


[04. Artist] 포토그래퍼 서세진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576


[05. Artist] 세상을 뒤집어 다르게 보는 시선, 게오르그 바젤리츠(Georg Baselitz)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652


[06. Exhibition] 뉴욕에서 제프 쿤스(JEFF KOONS)를 만나다.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694


[07. Book] 하루의 쉼표(,)를 통해 나를 생각하다 by 황경신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594


[08. Book] 장소의 쉼표, 지나치게 산문적인 거리 by 이광호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567


[09. Culture] Tiny Homes Movement, 작은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 http://artntipmagazine.com/archives/3679


댓글 0

단원 김홍도, 음악으로 휴식을 취한 화가

2014. 8. 23.

온전히 자신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많은 사람들은 본업이 아닌 취미 생활이나 그동안 하고 싶었던 일들을 할 것이다. 하지만 이내 많은 시간이 주어지면 무엇을 해야할지 영 감이 안잡히기도 한다. 우리가 시간의 주인이 아닌 시간의 대리인으로 살아 가고 있다는 방증이리라. 많은 사람들이 목적있는 배움이나 투자가 아닌 즐기기 위한 시간들이 사치스럽다고 느끼는 것같다. 하지만 나의 선택에 의한 시간은 큰 의미를 갖는다. 자유의 시간은 현실의 골칫거리는 생각나지 않고 일종에 황홀경에 빠지는 색다른 경험을 하게한다. 또한 내가 살아있음을 느끼게한다. 이처럼 멋진 '딴 짓'에서 나오는 힘은 어마어마하다.


영, 정조의 문예부흥기에 시 잘 짓고, 글 잘 썼던 화원이 있었다. 18세기 조선 예원의 총수 표암 강세황은 "음률에 두루 밝았으며 거문고, 젓대며 시와 문장도 그 묘를 다하여 풍류가 호탕하였다"고 「단원기」 에서 적었으며, 조선 후기 문신이자 학자였던 성대중은 그의 퉁소 연주 솜씨를 듣고 신성을 연상케 할 만큼 걸출한 것이라 감탄하였다. 그가 바로 <씨름>과 <무동>처럼 조선적인 토속미 넘치는 풍속화를 그린 화가 김홍도이다.


단원 김홍도는 실제로 음악의 대가였고, 빼어난 시인이었으며, 또한 일찍부터 평판이 높았던 서예가 였다. 이를테면 그는 시서화 삼절에 음악까지 더하여 시서화악 사절이라는 없던 말을 지어서 형용해야 할 인물이었던 것이다. 김홍도는 그의 그림에서처럼 음악에도 우리만의 독특한 정서가 농익게 배어나게 하였다. 


김홍도, 단원도, 종이에 수묵 담채, 78.5 x 135 cm, 개인소장


단원 김홍도가 자신의 집에서 가졌던 조촐한 모임을 회상하여 그림 <단원도>를 보아도, 김홍도는 우리 겨레만의 고유 악기인 거문고를 타문모습으로 등장하고 있다. 그리고 자화상적인 성격이 매우 짙은 <포의풍류도>에는 당비파라는 점잖은 악기를 뜯는 모습을 그려져 있고, 비슷한 성격의 또 다른 작품인 <월하취생도>에는 맨발 차림으로 생황을 부는 소탈한 모습의 인물이 보인다. 그 밖에도 신선도나 풍속도를 막론하고 악기를 연주하는 인물을 그린 작품은 여타 화가에 비하여 단원이 압도적으로 많다.


오주석, 『오주석의 옛그림 읽기의 즐거움 1』, pp. 108-112


김홍도, 포의풍류도, 종이에 수묵 담채, 27.9 x 37 cm, 개인 소장


김홍도, 월하취생도, 종이에 수묵 담채, 23.2 x 27.8 cm, 간송미술관 


문인들이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서, 여기로 그렸던 그림이 도화서 화원인 김홍도에게는 일이었다. 조선의 천재 화원에게도 탈출구이자 해우소가 필요 했을 것이다. 음악과 시짓기가 그 역할을 해주었다. 퉁소를 불고 음악을 즐기는 일의 수준이 아마추어 이상의 대가의 수준이었다는 기록에 의하면 그만큼 김홍도가 음악에 열중한 많은 시간을 짐작해 볼 수있다. 


읽고 싶은 책을 읽어야 하는 책 사이에 껴서 읽는 것만큼 재밌을 때가 없고,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만큼 짜릿한 시간이 없으리라. '쉼'이 저당 잡힌 자유를 회복하는 시간이라 짧고 소중한 것 같다. 강신주 철학 박사가 자유에 대해 집약적으로 자신의 책에서 역설한 문장으로 글을 마무리한다.


진정한 자유라는 건 선택지 자체를 자기가 만들 수 있다는 걸 말하는 거예요. 

강신주, 『강신주 다상담 3』, p. 88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