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토 선종 사찰

또 하나의 우주...가레산스이(枯山水), 일본 교토

2013. 6. 20.


일본의 문화를 보면 인위적인 맛이 나는게 참 많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뭔가 아기자기하고, 색감도 진하고, 선이 딱 떨어지는 심플함이 깔끔한 것을 유독 좋아하는 요즘의 트렌드에 잘 부합하는 듯 하다. 나도 물론 이러한 심플함을 좋아하는데 가끔 보면 너무 인위적인 맛이 나서 느끼하다는 느낌을 받을 때도 많다. 너무 심플하다보니 왠지 '미끄덩'거린다고나 할까?

심지어 일본인들은 정원을 꾸밀 때도 자연을 있는 그대로 활용하려했던 우리나라와는 달리 인위적으로 변형을 가해서 인공적인 미를 추구하였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교토 선종 사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레산스이(枯山水)>이다.


우리나라 불국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그랭이공법과는 정반대의 개념이라 할 수 있다. 그랭이공법은 말 그대로 건축의 재료가 되는 돌을 인위적으로 깍아서 짜맞추는게 아니라 오히려 본래 모습 그대로 살리는 것을 의미하는데 단순히 미적 취향에 그치는게 아니라 지진에 강한 실용적인 측면도 내포된 당시 첨단 공법이다.

어느게 더 우월한지를 따지자는 것은 아니다. 다양성의 관점에서 보면 둘 모두 각자의 역사 속에서 의미를 부여받으며 발전해온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서양의 트렌드가 곧 전세계 트렌드가 되는 요즘의 시각에서는 내츄럴한 것보다는 인위적이지만 심플함이 살아있는게 더 인기가 많은 것도 사실이다. 나 역시 그런 문화 속에서 자라와서 그런지 아직까지는 이 것을 더 좋아한다. 심플, 깔끔, 진함이 살아있는..

그래서인가 교토에서 본 <가레산스이>는 꽤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고, 지금 살고 있는 곳이 아파트인데 발코니에나마 이것을 재현하고 싶은 욕구가 많이 솟아난다. '인위적인 가공을 굳이 부정할 필요는 없지 않나? 이 것 나름의 철학만 뚜렷하다면..'이라는 생각과 함께 말이다.

댓글 2
  • 저 형식의 바닥?은 고야산 곤고부지에서 그리고 가가와현 다카마츠 리츠린 정원에서 봤었어요.
    파도가 일렁일렁~ 하는 기분이긴 했지요.

    • 많은 곳을 여행하셔서 카레산스이 자주 보셨겠네요. 여름에 가서 봤을 때는 툇마루에 앉아서 가만히 보고 있어도 지루하지 않고 시원하니 좋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