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토

교토국립박물관에 가다.

2017. 12. 1.


지난 주에 간 교토국립박물관의 <国宝>전. 호텔에서 일찍 나와 개관시간 한 시간 전에 도착했음에도 대기인원 2,500여명이 줄을 서있었다.

지난 2009년에 안견의 <몽유도원도>가 우리나라에 왔을 때도 어마어마했지만 이번은 그의 수 십배는 더 긴 줄이어서 망연자실할만큼 충격이었다. 다른 일정도 소화하고 공항으로 가야했기 때문이다. ICOM 카드를 가져가서 무료로 전시를 보는 등 이래저래 편의를 제공받았지만 줄은 똑같이 서야한단다. 가만히 둘러보니 이들은 마치 이 정도는 당연하다는 듯한 분위기였고, 차분한 대기 풍경에 더 놀랐다.


1시간 반 가까이 비를 맞으며 서있다가 겨우 들어갔는데 작품을 차분히 보는건 둘째치고 무사히 보고 나온거에 감사할 정도로 인파가 북적였다. 이렇게 사람이 몰리면 진열장 유리라도 밀려서 세콤이라도 울릴 법한데 미리 대비를 잘 한 것 같았다. 무로마치시대 수묵화의 유명 화가들 작품을 한 번에 볼 수 있어 더욱 좋았지만 작품 교체 일정 때문에 셋슈를 못본건 아직도 아쉽다. 대신 슈분을 볼 수 있었지만 셋슈 쪽이 조금 더 끌리긴하다.


평일 오전이었음에도 전시를 보러 온 사람들은 남녀노소를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였다. 개인별, 연령별 취향이 강하게 구분되는 일본인들이 문화의 향유에서 자국의 전통문화가 기저에 위치하고 있는 것 같아 부러울 뿐이다.


댓글 0

일본에서 사온 도록, 책들

2017. 11. 24.


사실 단행본이나 도록보다는 도쿄에 한 일주일 머무르며 국회도서관에서 복사해오는게 더 유용하지만 이렇게나마 만족해야겠다. 좋은 전시들을 보고 논문에 사용할 도판들과 두고두고 참고할 사전류 책들을 사온게 어디랴 싶기도 하다. 7년 전쯤 석사논문 쓸 때 9박 10일동안 큐슈에서 차를 빌려 각 도시들을 돌아다니며 자료 찾던 때가 생각난다. 차를 렌트하니 점점 무거워지는 짐을 걱정할 필요없이 손이 닿는대로 모두 찾아오고 복사해올 수 있었다.

가끔 직장인으로 살면서 공부에 할애할 수 있는 절대적인 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낄 때마다 그 때처럼 한 달정도 일본에 머무르며 자료를 찾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과연 실현 가능할지 의문이다. 내가 지금 일하는 박물관을 과감하게 그만두고 옛날처럼 공부만 하기 위해 떠날 수 있을까?


이번 출장의 주목적이 되었던 교토국립박물관의 개관 120주년 기념 <국보전> 도록이다. 2009년에 시즈오카현립미술관에서 봤던 <조선왕실의 회화와 일본전>만큼 어마어마한 명품들과 스케일을 과시하는 전시였다. 개관 시간 전에 도착했는데 1시간 반을 줄서서 기다렸고 전시실 내에서도 인파에 휩쓸려 다녔다. 일본인들의 자국 문화 애호의식에 새삼 경탄했고 부러움만 가득 안고 돌아왔다.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이 도록은 3년 전에 도쿄국립박물관에서 했던 <일본국보전>의 도록이다. 굉장한 귀인이 일본미술사를 공부하는 나를 위해 사다줘서(부탁도 안했는데) 볼 때마다 고맙고 안부가 궁금해지는 도록이기도 하다.


댓글 0

또 하나의 우주...가레산스이(枯山水), 일본 교토

2013. 6. 20.


일본의 문화를 보면 인위적인 맛이 나는게 참 많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뭔가 아기자기하고, 색감도 진하고, 선이 딱 떨어지는 심플함이 깔끔한 것을 유독 좋아하는 요즘의 트렌드에 잘 부합하는 듯 하다. 나도 물론 이러한 심플함을 좋아하는데 가끔 보면 너무 인위적인 맛이 나서 느끼하다는 느낌을 받을 때도 많다. 너무 심플하다보니 왠지 '미끄덩'거린다고나 할까?

심지어 일본인들은 정원을 꾸밀 때도 자연을 있는 그대로 활용하려했던 우리나라와는 달리 인위적으로 변형을 가해서 인공적인 미를 추구하였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교토 선종 사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레산스이(枯山水)>이다.


우리나라 불국사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그랭이공법과는 정반대의 개념이라 할 수 있다. 그랭이공법은 말 그대로 건축의 재료가 되는 돌을 인위적으로 깍아서 짜맞추는게 아니라 오히려 본래 모습 그대로 살리는 것을 의미하는데 단순히 미적 취향에 그치는게 아니라 지진에 강한 실용적인 측면도 내포된 당시 첨단 공법이다.

어느게 더 우월한지를 따지자는 것은 아니다. 다양성의 관점에서 보면 둘 모두 각자의 역사 속에서 의미를 부여받으며 발전해온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서양의 트렌드가 곧 전세계 트렌드가 되는 요즘의 시각에서는 내츄럴한 것보다는 인위적이지만 심플함이 살아있는게 더 인기가 많은 것도 사실이다. 나 역시 그런 문화 속에서 자라와서 그런지 아직까지는 이 것을 더 좋아한다. 심플, 깔끔, 진함이 살아있는..

그래서인가 교토에서 본 <가레산스이>는 꽤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고, 지금 살고 있는 곳이 아파트인데 발코니에나마 이것을 재현하고 싶은 욕구가 많이 솟아난다. '인위적인 가공을 굳이 부정할 필요는 없지 않나? 이 것 나름의 철학만 뚜렷하다면..'이라는 생각과 함께 말이다.

댓글 2
  • 저 형식의 바닥?은 고야산 곤고부지에서 그리고 가가와현 다카마츠 리츠린 정원에서 봤었어요.
    파도가 일렁일렁~ 하는 기분이긴 했지요.

    • 많은 곳을 여행하셔서 카레산스이 자주 보셨겠네요. 여름에 가서 봤을 때는 툇마루에 앉아서 가만히 보고 있어도 지루하지 않고 시원하니 좋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