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큐레이터의 단상

우리 강산을 그리다 / 국립중앙박물관 조선시대 회화에서 처음으로 중국인이 아닌 흰 도포를 입고 갓을 쓴 조선 선비의 모습이 삽입된 시기가 영, 정조 때이다. 많은 논쟁이 있지만, 조선 후기가 확실히 주체성이 확립된 시기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폐막이 얼마 남지 않아 부랴부랴 다녀온 국립중앙박물관 전에서. 더보기
[마감] 중국 예술철학 강독 스터디 : 2019. 11. 3(일) 2시 시작 작년에 이어서 중국 화론 강독 스터디를 시작합니다. 중국화론은 동아시아 예술의 보편성을 주도한 중국의 회화이론이라는 점에서 한국미술사를 공부할 때 반드시 공부해야 할 분야입니다. 비단 미술사 뿐만 아니라 문학사, 철학사에서도 필수 학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중국의 예술이론을 알아야 우리나라 예술만의 특수성을 추출할 수 있으며 일본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저도 한국, 일본미술사를 전공하고 큐레이터로 근무하면서 언제나 책상 한 켠에서 치우지 못하고 있는 책이 중국화론에 관한 책, 사전류입니다. 공부할 때마다 항상 용어 및 개념을 확인하고 흐름을 다시 체크해야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저에게 수업을 듣고 대학원에 진학하는 학생들과 제 후배들에게 항상 강조하며 꼭꼭 씹어가며 소화하라고 강조하는 책이 갈로의 『중국회.. 더보기
편지를 기다린다는 것은 책을 업으로 삼은 내가 글을 읽으면서 이토록 감탄한 적이 없었다. 문장 하나하나 읽으면서 옅은 탄성을 내뱉게 되고, 동시에 나는 아직 멀었다는 자조를 함께 들게 해주는 평론가가 있다. 올해 초 우연한 기회에 인사드릴 기회가 있었는데 메일을 보내드려도 괜찮으신지 여쭤봤다. 흔쾌히 허락해주셔서 그간 쓴 논문 중 한 편, 대중을 상대로 썼던 글 한 편과 함께 평론에 관한 그간의 고민을 적어 메일로 보내드렸다. 내 글에 대한 평가를 받고 싶었고, 향후 "볼 수 있는 것을 읽을 수 있도록 해주는 글"을 쓰는 데 어떤 점이 부족한지 조언을 구하고 싶었다. 나이 차이도 별로 안나고, 다른 분야의 박사수료까지 한 큐레이터가 덜컥 논문과 함께 평론에 관한 원론적인 고민을 묻는 메일을 보냈으니 입장을 바꿔 생각해봐도 꽤 .. 더보기
[모집중] 한국미술사 심화스터디 : 2019. 09. 23(월) 시작 한국미술사 심화스터디를 2월에 마지막으로 했었네요. 저도 모르고 있었는데 준학예사 시험 일정에 맞춰서 마지막으로 듣고 싶어하는 분들이 계셔서 얼른 하기로 했습니다. ㅎㅎ 심화스터디는 올해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국미술사 심화스터디는 준학예사 시험 준비, 미술사 대학원 진학, 큐레이터 지망생을 비롯하여 미술사에 대한 기초 지식을 쌓고 싶은 분들을 위한 스터디입니다. 한국미술사 관련 모든 시험에서 문제로 꼭 나올 부분만 선정해서 배울 수 있는 스터디로 한국미술사 기초 지식은 물론이고 미술 작품 감상법 익히기에도 도움이 됩니다.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이 스터디로 미술사에 대한 기초를 쌓고 대학원에 진학한 분들이 많습니다. 비단 미술사 뿐만 아니라 미학, 미술교육, 예술경영, 예술학 등 다양한 전공으로.. 더보기
[마감] 서양미술사 심화스터디 : 2019. 09. 08(일) 오후 2시 시작 오랜만에 서양미술사 심화스터디를 시작합니다. 심화 스터디의 커리큘럼은 준학예사 미술사 시험 기출문제를 중심으로 시대순으로 하되, 그 문제를 풀기 위해 공부하면 좋을 논문과 책을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물론 자료는 제가 매시간 나눠드리는 것으로 합니다. 작품 이미지를 함께 보면서 꼭 알아야 하는 개념들을 익히고 기출문제에 나왔던 시대를 총정리하는 방식이니 서양미술사의 기본은 모두 배울 수 있는 시간입니다. 특히 준학예사 시험, 대학원 진학 등 전문적으로 공부하고 싶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강의이니 이 분야로 계획을 세우신 분들은 저와 같이 하면 좋겠습니다. 강의 중간에 미술사라는 학문을 업으로 삼은 삶, 대학원 생활, 큐레이터에 관한 이야기 등 제 경험을 바탕으로 조언을 해드리는 데 이 점도 도움이 되지 않.. 더보기
로코코 미술 탄생과 미술시장의 변화 ​​​ 17세기 전반 루이 14세 때까지만 해도 유럽에선 독창적인 자기 문화라는 것이 없었다. 그러던 와중에 네덜란드로부터 시작된 중국 도자기 수입이 전유럽 왕실과 귀족들 사이에서 크게 인기를 얻게 되었다. 그 인기가 어느 정도였냐면 무언가를 담는 목적의 도자기를 본연의 용도로 바라보지 않고 인테리어 장식으로 쓸 정도였다. 당시 사료들을 보면 중국 도자기를 벽에 덕지덕지 붙이는 것은 기본이고, 항아리가 막 지붕 위에 붙어있는 등 난리도 아니었다. 왕실, 귀족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게 되자 당연히 대량으로 수입을 하기 시작했고, 중국 수입 도자기는 당시 미술상인들의 주요 품목으로 자리잡았다. 그런데. 루이 15세 시절에 그토록 염원하던 자기 생산에 성공하게 되었다. 독일 마이센 자기 생산에 자극받아 루이.. 더보기
히틀러 나치의 <퇴폐 예술>전과 일본 일본의 철거를 위한 집요함(이라 쓰고 천박한 찌질함이라 이해하면 된다)을 보면서 1937년 나치의 전이 자연스레 떠올랐다. 인체를 정신적으로, 물리적으로 국가의 예속 하에 두려했던 파시즘은 예술을 대하는게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그런 목적 때문에 인체를 왜곡하고, 개인의 주관성을 표출한 모더니즘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것이었다. 그리고 정권의 유지를 위해서는 언제나 공격 대상이 필요했고, 이를 선전하기 위한 파시즘 미술에서는 언제나 고전주의 양식이 악용되었다. 정치적으로 나치에게 필요한 공격 대상이 유대인과 집시 그리고 공산주의자였다면, 이를 은유적으로 푼 나치 미술에서는 여성을 타자화하고 소름끼칠 정도로 무결한 남근 숭배적인 고전주의 양식을 표출하였다. 발터 벤야민의 나치 미술에 대한 평가를 응용.. 더보기
취향을 알아준다는 것은 ​ 사소할 수도 있는 것을 사소하다고 여기지 않고 관심갖고 알아봐준다는건 언제나 감사한 일이다. 예전에 농구대잔치가 국민 스포츠이던 시절, 허재와 강동희를 지도했던 감독의 인터뷰가 떠오른다. "강동희는 매섭게 야단쳐도 성실하게 잘 하는 스타일이고, 허재는 개성이 강해 칭찬을 해줘야 펄펄 나는 스타일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겠지만 나는 특히 잘 한다, 잘 한다 해줘야 더 잘하려 노력하는 편이다. 어릴 때부터 그랬다. 행여 나를 잡으려 들고, 야단치면 더더더 안 하고 말았다. 내 동생은 이런 면이 한 수 위인데 그런걸 보면 집안 내력인 듯싶다. 나를 알아봐주고 응원해주고 사소한 취향마저 좋게 봐주는 이가 있다는건 참 설레고 감사할 따름이다. 나 역시 더 잘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어차피 힘든 학문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