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큐레이터의 단상

로즈 와일리(Rose Wylie), 유쾌한 이웃집 할머니같은 영국 화가

2020. 4. 30.

로즈 와일리(Rose Wylie)
로즈 와일리, <노란 수영복>, 2019
로즈 와일리, <니콜 키드먼>, 2014

삼청동 초이앤라거갤러리에서 지난 2월에 로즈 와일리 전시를 했다.

그 소식을 이제서야 알게 되어서 아쉽다하던 참에

연말에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크게 전시를 할 예정이라고 한다.

 

대중문화에서 소재를 차용한 구상 회화이기에

공부없이 봐도 즐기기 좋은 그림들이다.

 

할머니, 왠지 유쾌하신듯.

 

로즈 와일리 인터뷰 자료 ▼

로즈 와일리 인터뷰, 초이앤라거갤러리.pdf
6.97MB

 

요즘 일주일에 한 번씩은 가서 먹는 츠케멘.

더워지면 더더욱 자주 갈 것 같다.

지금까지 먹어본 츠케멘 중에서 제일 맛있다.

일본 본토에서 먹은 것보다도!

 

만리동 유즈라멘(안국동에도 2호점이 얼마 전에 생겼다)에서 먹을 수 있다.

 

 

여긴 만리동에 있는 <현상소>라는 카페이다.

본래 사진 현상소였던 건물을 카페로 변경한 듯하다.

자리와 자리 사이가 넓어서 시원한 공간이 특징이다.

인스타그램용 사진 찍기 좋은 공간이기도 한데,

문제는 커피 한 잔에 7,000~9,000원이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가격이다.

곧 호텔 커피 따라잡겠는걸. ㅎㅎ

 

 

한 번 찍어 본 인스타그램용 사진.

올리지는 않았다.

 

돌아오는 길에 있던 비둘기 하우스.

간판이 레트로 레트로 하구만. 

댓글 0

[마감] 일본미술사 스터디 : 2019. 12. 15(일) 2시 시작

2019. 11. 29.

 

오가타 고린(尾形光琳), <연자화도병풍(燕子花圖屛風)> 左隻, 국보, 6폭 1쌍, 紙本金地着色, 에도시대, 네즈미술관

 

얼마 전에 말씀드린대로 아르뜨 미술사 스터디를 마무리하면서 마지막으로 일본미술사 스터디를 하기로 했습니다. 제 전공이면서도 수요가 있을까 싶기도 하고, 전공이다보니 괜히 더 조심스러워서 섣불리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그동안 일본미술사 수업하면 좋겠다는 분들도 계시고 저도 일본미술사 강의까지는 하고 마무리 하고 싶었던 참이라 이번 기회에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하게 됐습니다.

 

저도 괜히 설렙니다. 그동안 일본미술사를 공부하면서 우리나라, 중국미술과 비교되는 점 등 재밌는 부분이 많았는데 같이 나눌 수 있다고 하니 강의 준비하면서 재밌게 할 것 같네요. ㅎㅎ

 

더불어 현재 일본 아베 정부의 행태가 비단 오늘날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나라와 일본의 역사 속에서 늘 있어왔다는 점도 함께 확인하실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일본의 미술, 문화를 통해 과거와 현재의 일본을 직시하고, 향후 어떠한 관계로 발전해야 좋을지도 고민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내일 열리는 <워너비 큐레이터 특강>과 함께 이 일본미술사 수업이 당분간 마지막이 될 것 같네요. 같은 동아시아 문화권에 속하는 만큼 일본미술을 공부하면서 자연스럽게 중국, 한국미술사도 비교하며 진행할 예정이니 미술사 공부에 뜻을 두신 분(대학원 진학, 큐레이터 등), 취미로 공부하시는 분들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 :)

 

[일본미술사 스터디 커리큘럼]

* 12월 15일(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2시-4시(4주간)

 

1주차 : 일본 고대미술, 나라~헤이안 시대

2주차 : 가마쿠라~무로마치 시대

3주차 : 에도시대 1

4주차 : 에도시대 2

 

[스터디 장소]
* 종각역 토즈에서 진행합니다. 스터디 전날에 문자로 공지와 약도 보내드리니 쉽게 찾아오실 수 있을겁니다 :)

 

 

 

■ 스터디 신청 방법
- 모집 인원 : 스터디 회비 납부순 8명까지
- 스터디 회비 : 11만원(세미나실 대여비 + 자료 복사비 등 포함)
- 계좌번호 : 기업은행(012-058099-01-021, 이O훈)으로 입금 후 아래 비밀댓글로 "성함, 연락처"를 적어주시면 확인 문자를 보내드립니다.

■ 문의
- 이메일 : artntip@gmail.com
- 페이스북 : facebook.com/artntip
- 인스타그램 DM : @artntip

 

댓글 14

[모집중] 마지막 워너비 큐레이터 특강 : 2019. 11. 30(토) 4시 30분

2019. 11. 18.

마지막 큐레이터 특강을 합니다.

 

현재 진행 중인 미술사 강의와 큐레이터 특강은 이것으로 마무리할까 합니다. 그래서 마지막 특강을 마련했으니 큐레이터에 관해 평소 궁금하셨던 분들은 이번 기회에 들으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큐레이터 특강 11월 30일(토) 오후 4시 30분에 시작해서 2시간동안 진행됩니다.

 

큐레이터, 미술 경매사(스페셜리스트), 미술사 대학원, 외국 유학에 관심있는 분들도 그동안 잠을 설칠 정도로 고민되었던 것들을 모두 가져오시길 바랍니다 :)

 

큐레이터로서, 미술사를 전공하는 사람으로서 지금까지 겪은 것을 토대로 어떤 시행착오가 있었는지, 현재 삶은 어떤 점에서 만족스럽고 어려움은 무엇인지에 대해 모두 소개해드리는 시간이 될 예정입니다. 더불어 준학예사 시험 등 공부 방법에 대해서도 알려드릴 예정입니다.

보통 특강에는 대학생부터 직장인까지 참석하는데 이번에도 연령에 상관없이 참석하실 수 있습니다. <워너비 큐레이터 특강>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지극히 현실적인 내용으로 진행됩니다. 냉정하고, 현실적으로 이 분야에 대해 알 수 있는 자리이니 향후 자신의 미래 계획을 세우는데 도움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큐레이터, 미술 경매사, 아트 딜러가 되고 싶으면 어떤 공부를, 어디서, 어떻게 해야 하며, 공부 기간은 얼마나 걸리는지, 현 미술계 취업 전반의 분위기는 어떠한지에 대해 알 수 있는 자리입니다. 그리고 대학원을 진학할 때 미리 준비하면 좋을 점 등에 대해서도 말씀드릴 예정입니다.

지난 특강 때 모습

지금까지 워너비 큐레이터 특강을 진행한지 벌써 7년차가 되어가고 있는데요. 그동안 특강과 스터디에 참석하신 많은 분들이 오히려 이런 현실적인 이야기가 더 도움이 된다고 해주셔서 저도 처음 계획대로 이 특강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궁금하셨던 점들 잘 간직하고 계셨다가 11월 30일(토)에 모두 들고 오시길 바랍니다. ^^

자세한 커리큘럼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30회 워너비 큐레이터 특강 커리큘럼]

 

1. 큐레이터로 사는 삶이란?

- 큐레이터의 업무, 큐레이터의 종류 등등 

 

2. 나는 어느 곳에서 일하는 것이 더 맞을까?

- 박물관, 미술관, 갤러리, 전시기획사

 

3. 큐레이터가 되기 위한 방법은?

- 대학원 진학에 대하여 : 전공 선택의 문제

- 유학은 어디로? 언제? 어떤 전공으로? 

- 준학예사 시험에 대하여 : 준학예사 시험이 마스터 키는 아니다.

 

4. 나에게 맞는 대학원 찾기(졸업 후 주로 어디에 취직하는지)

- 미술사, 미학, 예술학, 예술경영, 박물관학 등등

 

5. 준학예사 시험, 다 공부할 필요 없다?

- 출제경향 파악과 선택과목 선택 요령, 그리고 대비 방법 소개

- 공통과목인 박물관학과 전시기획론을 혼자 대비해도 충분한 이유

 

[참여 방법]

 

1. 일시 : 11월 30일(토) 오후 4시 30분 ~ 6시 30분

 

2. 장소 : 종로 종각역 토즈

- 모임명 '아르뜨의 큐레이터 특강'을 찾으시면 됩니다.) 

- 강의 전날에 문자로 다시 공지해드립니다 :)

 

3. 참석 인원 : 회비 입금 선착순 15명(마감되면 밑의 댓글에 마감되었다고 올리겠습니다)

 

4. 회비 : 3만원(장소대여비 포함)

입금계좌(기업은행 012-058099-01-021 이O훈)로 입금하시고, 밑의 댓글에 비밀댓글로 성함, 연락처를 적어주시면 제 연락처와 함께 확인 문자를 보내드리겠습니다 :)

- 페이스북에서도 같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입금하신 순서대로 선착순 마감하겠습니다.

 

5. 문의처 : 메일(artntip@gmail.com) / 페이스북(facebook.com/artntip) / 인스타그램(@artntip)

 

 

댓글 9

[마감] 서양미술사 기초스터디 : 2019. 11. 25(월) 19:30 시작

2019. 11. 10.

 

서양미술사 기초스터디를 시작합니다. 이번 스터디의 목표는 미술사의 기초, 핵심개념을 익힌 후에 혼자 전공서를 보며 공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미술사 전공서를 읽을 때 가장 어려운 점은 용어, 개념의 난해함입니다. 익숙하지도 않은 용어가 계속 이어지다보니 한 문장을 이해하기에도 어렵지요.

 

저와 함께 하는 서양미술사 기초스터디는 이러한 어려운 점들을 해결해갈 수 있는 시간입니다. 서양미술사를 그리스 시대부터 시기순으로 공부해가며 각 시대별 주요 개념을 공부하고 대표 작품 분석을 통해 감상법을 배우는 시간입니다.

 

서양미술사 기초스터디는 제가 강의형식으로 진행합니다. 스터디 시간 내내 필기하시게 될텐데 그 내용들이 결국 앞으로 미술사를 공부하고, 전시를 보며 즐기는데 중요한 뼈대가 되어줄거에요. 단순한 감상이 아니라 작품을 객관적으로 분석하고 미술사 개념을 기초 단계부터 익히는 시간이니 필기도구는 꼭 챙겨오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스터디 시간 중간중간에 미술사를 공부하는 자세, 방법, 진로 등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예정입니다 :)

 

■ 강의 자료 예시

 

 

 

이번에 시작하는 스터디는 다음과 같이 진행됩니다.

 

[서양미술사 기초스터디 커리큘럼]

* 11월 25일(월)부터 매주 월요일 저녁 7:30-9:30(4주간)

 

1주차 : 미술사 기초 지식, 그리스, 로마

2주차 : 중세, 르네상스, 매너리즘

3주차 : 바로크, 로코코, 신고전주의

4주차 : 낭만주의, 사실주의, 인상주의, 후기 인상주의

 

* 각 시대별로 역사적 배경, 주요 사상, 그리고 미술사 개념을 공부하고, 대표 작품을 통해 작품 분석(감상)하는 방법을 공부할 예정입니다. 

 

[서양미술사 기초스터디 장소]

* 종각역 토즈에서 진행합니다. 스터디 전날에 문자로 공지와 약도 보내드리니 쉽게 찾아오실 수 있을겁니다 :)

 

 

■ 스터디 신청 방법

- 모집 인원 : 스터디 회비 납부순 8명까지

- 스터디 회비 : 11만원(세미나실 대여비 + 자료 복사비 등 포함)

- 계좌번호 : 기업은행(012-058099-01-021, 이O훈)으로 입금 후 아래 비밀댓글로 "성함, 연락처"를 적어주시면 확인 문자를 보내드립니다.

 

■ 문의

- 이메일 : artntip@gmail.com

- 페이스북 : facebook.com/artntip

- 트위터 : @artntip

- 인스타그램 DM : @artntip

댓글 16

노인의 눈물

2019. 11. 5.

목소리에 감정이 묻어난다.

 

연로한 강제징용 피해자 할아버지는 연신 "미안하다"고 하였다. 본인이 피해자이면서 그저 이런 상황의 중심에 놓였다는 것만으로 국민에게 미안하다는 평범하고 힘없는 노인의 모습이었다. 그 목소리는 세월을 모두 잠식한 듯 낭랑하지 않고 쇳소리에 가까웠다. 그런데 그 쇳소리가 듣기 거북한 것이 아니라 깊은 슬픔으로 다가왔다.

 

할아버지가 흘리는 눈물도 온갖 감정이 묻어나는 농도가 진한 눈물이 아니라 하염없이 흘러내리는 빗물에 가까웠다. 의사, 간호사의 처절한 사투 속에서 막 세상을 떠나신 아버지를 보면서 이런 눈물을 딱 한 번 흘린 적이 있다. 그래서 할아버지의 심정이 어떠한지 대번에 눈치챌 수 있었다. 모든 감정, 생각을 초월한 순도 100%의 슬픔이었다.

 

감정과 생각이 담긴 눈물은 진하되 순수하지 않다. 순수하지 않다고 해서 그 눈물의 가치를 폄하할 수는 없다. 그만큼 다양한 슬픔이 있기에. 그러나 눈물을 바라보는 상대방에게 감정을 전달하기엔 부족하다. 그저 본인만의 슬픔을 쥐어짜듯 담아낸 눈물에 불과하다. 맑고 투명한 눈물은 모든 것을 씻어내릴 듯이 거침없이 얼굴을 타고 빠른 속도로 흘러내린다. 감정의 찌꺼기를 거둬 내어 슬픔 그 자체에 충실한 눈물이라 할 수 있다.

 

할아버지는 오랜 싸움 끝에 드디어 재판에서 승리했다와 같은 후련함 등 여러 상념을 몰아내고 하염없는 슬픔이 밀려온 듯이 보였다. 감히 내가 다 알 수는 없겠지만 마치 인생 전체를 초월한 슬픔같아 보였다.

 

 

p.s.

 

1. 이춘식 할아버지가 재판이 끝난  인터뷰를 하시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사진이 있지만, 할아버지의  멋있는 사진을 게재하고 싶었다. 글의 내용과 맞지 않은 사진이더라도 그냥 그러고 싶었다.

 

2. 생각해보니 <하얀거탑>에서 장준혁이 죽을 때도 하염없이 눈물이 흐른 적이 있었다. 당시 주변 사람들은 내가 <하얀거탑>에서 최도영(이선균)에 가깝다는 말을 많이 했지만, 내가 나를 봤을 땐 장준혁(김명민)에 너무 가까워서 유일하게 감정 이입되어 봤던 드라마이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