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893

[영화/프리뷰] 점점 진화하는 한국 영화, <마이웨이>

점점 진화하는 한국영화, 그들이 포기할 수 없었던 건 목숨이 아닌 희망이었다. 1938년 경성. 제2의 손기정을 꿈꾸는 조선 청년 준식(장동건)과 일본 최고의 마라토너 타츠오(오다기리 조). 어린 시절부터 서로에게 강한 경쟁의식을 가진 두 청년은 각각 조선과 일본을 대표하는 세기의 라이벌로 성장한다. 그러던 어느 날, 준식은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려 일본군에 강제 징집되고 그로부터 1년 후, 일본군 대위가 된 타츠오와 운명적인 재회를 하게 된다. 제2차 세계대전의 거대한 소용돌이에 던져진 두 청년은 중국과 소련, 독일을 거쳐 노르망디에 이르는 12,000km의 끝나지 않는 전쟁을 겪으며 점차 서로의 희망이 되어가는데... 출처> Naver 영화 강제규 감독의 영화. 장동건과 오다기리 조의 만남만으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