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에서 만나다.

2019. 4. 4.

https://youtu.be/sFODj7n5Sek

20년 전에 나온 곡임에도 아직도 이렇게 세련되다니 들을 때마다 감탄을 금치 못한다. 도시의 회색빛 색감. 저마다 사연을 가진 사람들이 어쩔 수 없이 함께 모여사는 도시의 삭막함. 슬프면서도 무너지지는 않는 강한 느낌 등 모든 것을 아우르는 곡이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