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미술을 외국에서 전시하는 것이란

2017. 9. 13.

한국의 명작을 보고싶으면 한국에 와야한다는 논리는 아직 시기상조이다. 외국에서는 한국의 명작, 예술이 어떤 것인지 모르기 때문이다. 중국, 일본에 비해 인지도가 상당히 낮다는 것을 인정해야한다. 우리가 클림트의 <키스>를 보러 오스트리아로 여행갈 수 있는 것은 그 작품이, 그 작가가 오스트리아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일단 한국의 예술을, 명작을, 작가를 알리는 데 주력해야한다. 이게 선행되지 않으면 그 어떤 전략도 무용지물이다.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