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르주 쇠라의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와 당시 사진을 비교해 보니


조르주 쇠라의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와 당시 사진을 비교해 보니


조르주 쇠라(Georges Seurat, 1859-1891),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1884-1886, Oil on Canvas, 305×206, Chicago Art Institute

저는 개인적으로 추상적인 작품보다는 같은 근대 회화이더라도 조르주 쇠라의 작품처럼 정형화된 구도로 이루어진 그림을 좋아합니다. 무엇이든 각이 살아있는 것을 좋아해서인지는 모르겠지만요. ㅎㅎ 조르주 쇠라의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는 후기 인상주의에 속하는 작품이지만 다른 인상주의 작품들에 비해 굉장히 차분하고 정형화된 구도로 되어있죠.

인상주의의 가장 큰 특징은 '빛에 대한 반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상주의가 도래하기 전까지 서양 미술은 기하학적인 원리에 의해 구도를 짜는 방식이 대세였는데 19세기에 들어오자 화가들은 틀에 박힌 구도보다 화가 자신의 눈에 비친 풍경과 빛을 화폭에 담기 시작했죠. 그러다보니 1,000년이 넘도록 애호되었던 신화, 영웅, 성서 관련 주제 대신 자신이 살고 있는 주위 풍경, 사람들의 모습을 다룬 작품이 많이 그려지게 되었습니다.

조르주 쇠라의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도 이런 흐름에 놓인 작품으로서 빛을 분할해서 표현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기존의 붓터치와는 다르게 점묘법으로 색을 각기 다르게 찍어서 그린 것인데 이렇게 그려진 점들은 관람자의 눈에서 혼합되어 하나의 형태로 비춰지게끔 이루어지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처음에 언급했듯이 이 작품은 구도가 살아있습니다. 인상주의 하면 떠오르는 인물인 모네의 작품과 비교해보면 조르주 쇠라의 꽉 짜여진 구도는 여실히 드러나죠. 기존 인상주의에서 자주 사용된 눈에 스쳐지나가듯 보이는 풍경이 아니라 원근법을 충실히 사용하였고, 왼쪽에 꼿꼿이 서있는 귀부인이 구도의 안정감을 불어 넣어주기 때문입니다. 이런 특징 때문에 조르주 쇠라는 후기 인상주의 화가이면서도 독특한 화가로 유명해지게 되었죠.

파리 세느강에 위치한 그랑 자트 섬

근데 저는 이 그림을 볼 때마다 뭔가 어색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마네킹 같은 인물들의 자세와 옷차림 때문이더군요. 그랑 자트 섬은 파리 세느강변의 작은 공원인데 당시 사람들은 일요일이 되면 일광욕을 즐기러 이곳에 나왔다고 합니다. 즉 이 그림은 휴일에 일광욕을 하는 장면인데 옷차림은 너무 타이트한 일상 복장이어서 어색했던 것 같습니다. 노출에 무감각해진 시대에 살다보니 오히려 이런 옷차림이 어색해진 탓도 있겠지요? ^^;; 그리고 한편으로는 '정말 이런 복장이었을까? 아무리 옛날이라도 일광욕인데?'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조르주 쇠라의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를 볼 때마다 항상 이런 의구심으로 바라보곤 했었죠. 하지만 얼마 전에 우연히 접한 당시 사진을 보고는 바로 수긍하게 되었습니다. 이 작품은 역시 인상주의 작품이 맞으며 당시 풍경을 주제로 그린게 맞다는 것을요. 바로 아래 사진입니다 :)


이 사진은 100년 전 서양의 해수욕장 풍경을 찍은 사진입니다. 해수욕장인데도 불구하고 당시 여성들은 완전 정장을 갖춘채 바다 풍경을 즐기고 있습니다. 당연한 얘기이겠지만 신기하게도 조르주 쇠라의 작품에 보이는 귀부인의 옷차림과 우산 모두 동일합니다. 이 사진 덕분에 저는 이 사진을 보고 조르주 쇠라의 작품 속 풍경이 어색한게 아니였다는 것을 겨우 깨달았네요. 이래서 '눈으로 직접 봐야지만이 믿을 수 있는 어리석은 자'라는 말은 저 같은 사람을 두고 한 말인가 봅니다. ㅎㅎ 그나저나 해수욕장 가고 싶어지네요. ^^

이미지 맵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미술/미술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개 입니다.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그림에 대한 고찰과 현대의 그림 배경, 그리고 장소는 다르지만 그림과 비슷한 시기의 비슷한 일광욕을 즐기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 고증까지....
        제일 와닿는 말이 "눈으로 본 것만 믿는다"는 글이네요.
        역시 자신이 살고 있는 시대의 상식만으로는 얻을 수 있는 지식이 한계가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창의력이 필요한 거겠죠
        조르주 쇠라의 그림을 검색하다가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오래 전 글인데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사는 그 당시의 시각으로 봐야된다는 말을 잊으면 안될 것 같아요. 저 역시 그것을 잊지않도록 노력해야겠지요.

        감사합니다.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