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림트의 <키스> 리메이크作


클림트의 <키스> 리메이크作



남자와 여자의 머리 스타일, 입고 있는 옷까지 디테일하게 리메이크를 잘 했네요. ㅋㅋ 아쉬운 점은 클림트 원작에 비해 광채가 덜 나는 점 정도? 그리고 클림트의 <키스>가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이유가 남자와 여자의 포즈에서 느낄 수 있는 강렬한 사랑의 느낌인데, 리메이크작은 왠지 장난기가 서려있다는 점입니다.

원작에서는 남자에게 사랑받기를 원하는 여자의 모습이지만, 리메이크작은 왠지 남자의 구애를 거부하는거 같지 않나요? ㅎㅎ

구스타프 클림트(1862-1918)는 오스트리아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화가입니다. 그래서인지 클림트에 관한 전시회를 해외에서 하려고 해도 작품을 대여해오기가 굉장히 어려운 화가 중의 한사람이죠. 작품 대여에 성공해도 정작 중요한 작품들은 대여해올 수가 없다는..;;

그래서 얼마 전에 우리나라에서 열린 <클림트展>에서도 유명한 작품은 거의 오질 않았습니다. 오스트리아 정부 입장에서는 '클림트의 작품을 보고 싶으면 오스트리아로 오시게'이기 때문이죠.

개인적으로 클림트의 그림은 너무 화려해서 썩 좋아하지는 않지만, 아기자기한 문구류를 좋아하기 때문에 노트, 다이어리 등에 들어간 클림트 그림은 좋더군요. 굉장히 이율배반적인 취향이죠. ㅎㅎ

여러분은 서양미술 중에서 어느 화가의 그림을 좋아하시나요? 그냥 보면 좋고, 차분해지는.. 그런 감정이 드는 작품은 어떤 것인가요? :)


이미지 맵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미술/아티스트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3개 입니다.

      • 님 말씀을 듣고보니 진짜 여자가 거부 하는 듯이 보이는군요. 저도 갠적으로 오리지널이 좋습니다. 리메이크작은 감정이 술술 빠져나가는 느낌이랄까요??
        그리고 저는 고흐를 젤로 좋아해요. 동화같은 느낌을 준달까요?? 실제 그의 삶은 그렇지 못했지만, 그의 세상을 바라보던 눈은 누구보다 순수하고 아름다웠던 것 같아요.
        아! 피카소도 좋아요~^^

      • 반 고흐 좋아하시는군요! ㅎㅎ 말씀대로 실제 인생과 화풍은 정반대였네요. 그의 그림은 동화같은 느낌을 줘서 갈 수는 없지만 가고 싶은 세계라는 느낌이 있죠. ^^

      • 저건 누가봐도 거부의 표정인데요? ㅎㅎㅎ 역시 그림처럼 아름답다는 말이 왜 최고의 찬사인지 알것 같네요ㅎㅎ 클림트 작품이 우리나라에 오기 힘든 작품이군여 클림트그림이 최고 비싼가격에 경매에서 낙찰됬다는 기사를 본거 같은데 (맞나?) 그림이 뭔가 화려하고 섹시한거 같아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