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근에 산 책들(2020. 03)

2020. 4. 22.

 

 

 

이제서야 연구되기 시작하는 근대 공예사에 관한 책이다.

어떤 도자기는 미술이고, 어떤 도자기는 제품이라고 해야하나?

 

예전에 강의할 때 도자기에 관해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도자기는 당시의 '락앤락'인 경우가 많다.

요즘 우리가 냉장고에서 반찬을 담아놓을 때 쓰는

'락앤락'에 대해 일기, 하다 못해 그에 관한 메모조차 안남기지 않나.

그만큼 생활용기라는 얘기이다.

 

전통 도자, 공예 역시 이와 같은 맥락이라는 점을 항상 염두에 두어야한다.

그래서 작가를 알 수 없는 장르에 대한 연구가 어려운거다라고 설명한 바가 있다.

 

갑자기 강의할 때 생각이 나네.

강의할 때는 몸은 지쳐도 보람되고 좋았는데 조금 아쉽다.

 

 

 

 

서점에서 책을 고르면서 아무 데나 펼쳤을 때 '이 책이다' 싶을 때가 있다.

 

이 책은 현재 우리 도시에서 모든 것을 한 곳에 모아놓은,

이를테면 멀티플렉스, 대형 상가와 같은 '점'이 아니라

상업 시설들이 '선'으로 이어져 자연스레 산책을 유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 내용을 보자마자 사게 되었다.

저자가 건축을 공학적으로 접근하지 않고

자신만의 관점, 인문학적으로 건축을 바라본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신형철 평론가의 글에 대해

칭찬과 충고를 하는 내용을 보고 그 자리에서 사온 책.

 

 

 

 

요즘 아카이브에 관심이 많다.

 

현재 일하고 있는 문화역서울284라는 곳은

미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 아니라

사진 등의 아카이브 자료들을 다수 소장하고 있다.

 

이런 아카이브를 관리하고, 해석을 더해

궁극적으로 '라키비움(Larchiveum)', 즉 도서관(Library) + 기록관(Archives) + 박물관(Museum)의 개념으로

만들어가는 업무를 담당하게 되었기 때문에

아카이브에 대한 공부를 하고 있다.

 

예전부터 아키비스트의 일도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와서

아카이브라는 제목을 가진 책이 있으면

일단 다 읽고 있다.

 

교보문고에서 우연히 발견한 이 책은 본래 프랑스 원서인데

문장이 매끄럽지 않아 살지, 말지 살짝 고민했다.

 

그러다가...

 

"근본적으로 아카이브는 추상적 명제의 연구, 이론 연구라는 쉬운 길로 도망치고 싶어 하는 역사가의 소매를 붙드는 곳이다."(p. 119)

 

이 문장을 보고 사기로 결정했다.

현장 경험과 사료, 작품 분석을 등한시하는

미술사, 사학 연구자들에 대해 일침을 놓는 듯했다.

(이런 학자들과 학생들은 은근히 많다)

 

나는 다행히 학예연구사로 일을 해와서

실물(작품) 조사, 분석, 진위 감정 등에 대해 경험을 쌓을 수 있었지만,

가끔은 작품 분석없이 예술철학을 주로 다루는 미학과가 부러울 때도 있다.

 

한 땀, 한 땀 작품들을 조사하고, 분석해서 논문으로 승화시키는 일이

꽤 지루하고 고단하기 때문이다.

 

이 문장을 눈에 잘 띄는 곳에 적어두고,

지칠 때마다 되새겨야겠다.

 

 

 

 

이 책이 간행되기 전에

출판사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우선 진행한다는 것을 접하고

전설적인 큐레이터 한스 울리히 오브리스트의 책이기에

망설임없이 펀딩에 참여했다.

 

업무지침서가 되어주리라 기대했다.

일을 하면서 관성에 빠져 수동적으로 하게 될 때

전시기획 일에 철학을 다시 부여해주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구입했다.

 

아직 읽지는 않았지만 사무실에 두고 틈틈이 읽을 예정이다.

태그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