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일상 지난 3개월간의 기록 vol. 2 누가 시킨 것도 아니고 딱히 규정이 있는 것도 아니지만 아침에 출근하면 조용한 전시실을 체크하며 한바퀴 돌아보고 온다. 습관이 되었달까. 전시실에 올라가면 이 작품을 가장 먼저 접하게 된다. 우지영 작가가 베르사유 궁전에 조성돼 있는 라토나 분수대를 서울의 제작 환경에서 흔히 발견되는 자재와 재료로 재구성했다고 한다. 오픈 전이라 아무도 없는 곳에서 졸졸졸 흐르고 있는 이 욕조를 보면 묘한 긴장감을 느낀다... 더보기
  • 일상 지난 3개월간의 기록 vol. 1 1. 새 직장으로 첫 출근하는 날. 9시까지 본원으로 출근하라고 해서 일부러 서둘러서 8시 20분쯤 도착해 옆의 커피빈에 있다가 들어갔다. 나는 지금까지 직장이 대부분 강남이었다. 대학원에 가기 전에 다닌 광고대행사도 한 때 광고대행사의 메카라 불리던 신사역이었고, 박물관도 그 근처였다(돈도 많으면서 왜 그곳에 지었는지 아직도 이해할 수 없지만 ㅎㅎ). 광화문에서 근무하고 싶었다. 직업을 선택할 때 중요하게 생각.. 더보기
  • 일상 슬슬.. 슬슬.. 더보기
  • 카테고리 없음 문화적 충격 전시 오픈할 뿐인데 막 디제이 섭외해서 막 클럽처럼 막 파티 열고 그러는게 막 문화적 충격이 막 컸다. ㄷㄷㄷ 그동안 죽은 자들만 다뤄봐서 그런가봉가. 더보기
  • 일상 프랭클린 플래너를 다시 꺼내들다. 인사동에서 종무식 끝나고 오랫동안 알고 지낸 남동생 같은 직원들과 교보문고 와서 펜 골라주고 방금 헤어졌다. 나는 프랭클린 플래너 속지를 사서 근처 커피빈으로 왔는데 역시 직장인에게 평일 오후의 광화문은 최고의 여유라는걸 새삼 느낀다. 업무량이 이전 박물관에 비해 많아져서 깔끔한 몰스킨 노트만으로는 해결이 안될 것 같았다. 그래서 구석에서 자고 있던 프랭클린 플래너를 다시 꺼내왔다. 작년에 쓴 것들을 보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