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의 미술 - 빛의 길을 꿈꾸다>전을 보고 / 국립현대미술관(덕수궁관)





국립현대미술관(덕수궁관)에서 하고 있는 <대한제국의 미술 - 빛의 길을 꿈꾸다>전에 다녀왔다.


보통 전시를 가면 작품에만 집중해서 보는 편이다. 전시 디자인은 안타깝게도 '거기서 거기'라는 허무함을 갖고 있는 데다가 작품이 지닌 미적 가치가 전시의 모든 것을 결정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이 전시 역시 근대 명품들을 공부하러 간다는 생각으로 방문했다. 그런데 제1실부터 이 전시를 보는 관점을 달리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이 전시는 작품 선정 및 설명, 전시 디자인, 전시 구성이라는 주요 3요소를 모두 성취했다. 전국의 국립, 사립 기관, 그리고 개인소장가들의 근대 대표작들을 대여해서 적재적소에 배치했다. 작품 하나를 보러 지방 먼 곳까지 가기란 논문 쓸 때 아니고서는 꽤 어려운 일인데 이 전시가 한 번에 해결해줬다. 특히 해강 김규진의 그림을 바탕으로 수를 놓은 <자수매화병풍>은 최초로 공개되는 것으로 전시의 수준을 한껏 올려주었다.


전시 구성 역시 이 전시를 기획한 큐레이터의 센스와 고민을 엿볼 수 있게 해줬다. 미술사 전시는 언제나 초점을 어디에 맞출지부터 고민하게 된다. 당시의 시대상을 증명해주는 도구로서 작품을 내놓을지, 아님 작품의 예술성 그 자체에 초점을 맞출지를 결정해야만 한다.


이 전시는 대한제국이라는 암울한 시대상을 한 꺼풀 벗겨 재조명하는 것도 목표로 삼았기에 역사적 맥락 역시 중요했다. 그렇다고 근대 거장들의 대표작들을 단순한 사료로 취급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제1실부터 제7실까지 이어지는 전시공간의 앞 부분은 근대 사진자료들과 함께 우리가 왜 대한제국을 다시 생각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해 충실한 스토리텔링으로 소개했다. 그리고 후반부는 근대미술의 미술사적 가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전시했다. 근대 서화가들의 요람인 '서화미술연구회', '동연사' 섹션이 대표적이다.


마지막 공간에는 개인적으로 세계 어디에 내놔도 스케일면에서, 작품 수준에서 자랑할만 하다고 여기는 창덕궁 대조전 벽화를 미디어아트로 대신하였다. 현실적으로 벽화를 대여해서(비단에 그린 작품이긴 하지만) 전시하기란 꽤 어렵다. 그러나 우리나라 왕실 미술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마감하는 이 작품들은 대한제국 전시의 필수이기에 미디어아트로 대신하여 그 스케일을 눈과 귀로 만끽할 수 있도록 한 것은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전시 공간 역시 꽤 큰 정성을 들인게 느껴졌다. 왕실 내부의 모습을 심플한 벽체로 꾸몄는데 마치 평일 한 낮에 아무도 없는 종묘에 들어선 듯한 고요한 위압감을 느낄 수 있었다. 왠지 의관을 정제해야만 될 것 같았다.


사진찍기 좋도록 꾸미고 전시 공간 디자인에만 집중하는 전시 풍토에 국립기관으로서 모범을 보여주는 전시라고 할 수 있겠다. 두 번, 세 번 봐야할 전시다.


이미지 맵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미술/전시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개 입니다.

      • 우선 죄송
        5관 6관인가 실인가 앞에 전시실은 암욱한 역사인데 뒤에는 찬란한 미술역사입니다
        반어법

        왜 친일파 작품으로 전시있는지 또한 친일에 대한 설명도 전혀 없어요
        친일파 작품인지 알기는 아시겠죠 주촤하는 사람들 전문가인데

        친일파 찾기 해보세요
        주최측에 항의도하시고.....
        몰상식임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