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슬 전시 모드에 들어가는 중입니다.



박물관에 처음 입사할 때부터 과연 이 전시를 할 수 있을지, 할 수 있게 돼도 좋은 전시가 될 수 있을지 고민했었는데 5년차에 접어든 올해 그토록 고대하던 전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제 전공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주제이죠. 어떤 전시인지 조만간 소개하겠습니다. ^^


2년 전에 제가 담당했던 근대회화 전시도 꽤 큰 특별전이었습니다. 당시에 전시실 시공, 작품 DP하던 한 달동안 일하다가 링겔맞고 와서 다시 일하곤 했던게 2번이나 있을 정도로 꽤 열정적으로 임했었죠. 그리고 제 지도교수님의 정년퇴임식도 있어서 그 행사장도 다녀오는 등 정신없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래도 그냥 모든게 좋더군요. 살아있음을 느낀달까요. 몸은 천근만근이어도 뭔가 짜릿하면서 '뿌듯함'이라는 아우라가 제 몸을 감싸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요즘 이것을 다시 겪는 중입니다. 아직은 버퍼링 80% 정도(?)이지만 곧 궤도에 올라 다시 바쁘게 지낼 것 같아요. 전시 제목도 어느 정도 결정되고, 전시에 나올 작품들도 90% 정도 선정되는 등 슬슬 전시의 윤곽이 머리 속에서 안개가 걷히고 드러나는 듯합니다.


덕분에 미술사 공부와 일 외의 제 관심사들, 가령 책, 문구류, IT 등에 대해 글도 못쓰고, 향유하지도 못해서 아쉽긴 하네요. 짬짬이 여유를 갖고 이곳에 글도 쓰고 해야겠습니다. ㅎㅎ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이미지 맵

    일상/한 마디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