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B와 몰스킨 관련 인터뷰를 했습니다.


한 달 전쯤 매거진B 몰스킨편에 제 인터뷰가 나온다고 말씀드렸는데 그동안 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제 이야기보다 다른 분들의 인터뷰를 통해 노트와 기록에 관한 깊은 관점을 엿볼 수 있어 추천을 해드렸거든요. 저도 인터뷰를 한 입장이지만 완성본을 보면서 새롭게 알게 되고 깨달은 점이 많아 재밌게 읽었습니다.

여기에서는 우선 제가 한 이야기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에디터분께서 간결하게 정리를 잘 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오늘부터 연휴 시작인데 2017년의 마지막 날과 새해 첫 날 편히 쉬시면서 여유롭게 매거진B를 읽으면 꽤 차분하면서 행복한 시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큐레이터란 직업을 원론적으로 살피면, 미술사에 관한 글을 쓰고 (전시로) 말하는 사람이에요. 그러다 보니 모든 글이 학문과 직결된다는 느낌이 들어요. 그러니 좀 더 신중하게 기록할 수밖에 없죠. 지금도 미술사 공부를 병행하지만, 이 복잡한 이야기를 단번에 말할 수는 없잖아요. 그럴 때 책처럼 제본된 견고한 몰스킨 노트를 펼칩니다.(p. 59)
몰스킨 노트에 적은 기록은 잔상에 가깝습니다. 언제쯤, 어느 페이지에 어떤 문장을 썼다는 잔상으로 영원히 머릿속에 맴돌죠. 제 몰스킨 노트에는 에도시대 회화 작품에 관련한 에피소드, 한국 근대회화의 요소, 최근에 읽는 책의 문장 등이 두서없이 적혀있는데, 이 글에는 모두 제 주관적인 해석이 들어갑니다. 비록 소설 속 문장이라도, 제가 해석한 후 내용을 저만의 방식으로 적죠. 이렇게 쌓인 기록의 잔상은 머릿속에서 '훌륭한 문장을 이루게 되어 정제된 언어가 됩니다.(p. 60)




내 몰스킨 백과 몰스킨 노트, 그리고 펜을 끼울 수 있는 몰스킨 전용 툴 벨트. 친구가 괜히 "성공한 덕후"라고 한게 아니라는걸 실감하는 순간이다.



현재 들고 다니는 펜들. 왼쪽부터 소개하자면,


- 플래티넘 Double 3 Action

  3색 볼펜이다. 제트스트림 볼펜심과 호환가능하여 구매했다.


- 스테들러 색연필

  원서를 읽다가 모르는 단어 체크할 때만 사용한다.


- 라미 2000 볼펜

  지금까지 써본 펜 중에서 그립감이 역대 최고로 좋다. 라미 특유의 두꺼운 필체 때문에 요즘은 멀리할 수밖에 없어 아쉬울 뿐.


- 파버카스텔 퍼펙트 펜슬

  그냥 연필에 뚜껑끼우는게 전부이다. 그러나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에 아주 좋다.(소개글 ☞ artntip.com/854)


- 플래티넘 만년필 + 헤지스 가죽 케이스

  플래티넘 만년필은 일본 제품이라 유럽 만년필에 비해 필획이 가늘어서 한글 쓰기에 좋다. 가장 애용하는 펜 중의 하나다.


- 라미 사파리 만년필

  글 쓰기 전에 마구 구상할 때 좋다. 그만큼 부드럽게 써지고 막 쓰기에도 견고하다.


- 파버카스텔 펜 + 헤지스 가죽 케이스



지금까지 쓴 노트 필기 모음샷.



책상에 앉아 펜을 하나 꺼내는 모습을 해달라고 해서 긴장된 상태로 펜을 꺼내는 중이다.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이미지 맵

    일상/한 장의 사진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