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MUJI, 무인양품)에서 사온 연필깎이

무지(MUJI, 무인양품)에 갔다가 연필깎이를 하나 사왔다. 휴대용 연필깍이도 있는데 이걸 굳이 사야될까라며 한참을 고민했다. 여차하면 칼로 깎아도 되는데 괜히 잘 쓰지도 않을 이것을 사도 괜찮은가 망설였다. 별 것도 아닌데 문구류는 사기에 앞서 고민을 많이 하게 된다. 집에 안쓰는 펜이 수두룩, 끝까지 채우지 못한 노트도 수두룩하기에 스스로 양심에 찔려하는 것이다. 사실 이런 사실을 아는 이도 없고, 그 누구도 뭐라 하지 않는데 말이다.


그래서 한참을 만져보다가 8,000원이라는 가격표를 보고 비싼 가격도 아닌데 그냥 사가기로 마음을 먹었다. '내 일상 패턴에 연필깎이가 맞는지 실험해볼 뿐이야. 가격도 무지치곤 싸네'라며 위안을 삼았다. 무엇보다 이쁘고 심플한 디자인에 마음이 끌렸다. 거기에다가 전면의 순백색은 내 마음을 자극시켰다.


사갖고 와서 바로 연필을 깎아봤다. 결과는 대만족이었다. 사오길 잘했다는 것을 넘어 탁월한 내 선택과 안목에 스스로 감탄할 정도로 마음에 들었다.


그 이유는 깎여져 나온 연필이 딱 내가 원하는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위의 사진은 책상 서랍에 굴러다니는 싸구려 휴대용 연필깎이로 깎은 모습이다. 한 눈에 봐도 깍인 퀄리티가 약간 엉성하다. 나뭇결도 일어나있고, 연필심은 일관성없는 모습으로 뭉툭해보인다.


그러나 무지의 연필깎이로 깎자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탄생했다. 나뭇결과 연필심 모두 매끈하고 일관성있는 굵기로 나온 것이다. 그리고 연필심 끝부터 손으로 쥐는 곳까지의 길이도 완벽했다. 짧지도 않고, 길지도 않은 아주 이상적인 길이라 생각한다. 매일 연필로 무언가를 끄적이며 쓰고 싶은 욕망이 들게끔 해준다. 연필깎이로서 완벽한 쓰임새인 것이다. 매일 밤 자기 전에 가방을 챙기며 도 닦는 심정으로 내일 쓸 연필을 한 자루씩 깎고 잘 듯하다.



파란색은 스테들러, 초록색은 파버카스텔이다. 파버카스텔 디자인이 더 좋긴 하지만 부드러운 필감은 스테들러가 조금 더 좋은 듯하다. 어쨌든 둘 다 마음껏 써주겠어.


신고

아르뜨

Curator, Art History, Exhibition, Museum, Gallery, Book, Stationery...

    이미지 맵

    일상/사진 한 장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