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좌를 틀고 중생 구원을 고뇌하다. <불상, 간다라에서 서라벌까지 in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불교 조각 대전 <불상, 간다라에서 서라벌까지> 전시를 진행 하고 있습니다. 인도 마투라 지역의 붉고 무른 돌로 빚은 조각에서 차갑고 엄중한 간다라 지역의 조각 그리고 중국 일본의 불교 조각, 우리나라 삼국의 불교 조각까지 미술사 책에서 봤을 법한 작품들이 대거 소개되었습니다.

아미타여래, 보살, 삼존불 등 도상의 테마 별로만 묶어도 또 다른 풍성한 전시 여러개를 만들어 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국보 78호, 83호 반가사유상이 나란히 높은 단상에 올라 같은 공기를 공유하는 것도 참으로 오랜만의 일이라고 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이촌동 이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하더군요.


국보 78호, 금동일월관반가사유상


국보 83호, 금동반가사유상

일월관을 쓰고 있는 반가사유상이 국보 78호입니다. 국보 83호는 일본의 국보 1호 고류지 목조미륵반가사유상과 형제처럼 꼭 닮은 것으로 유명하지요. 고류지 반가사유상이 우리나라 국보 83호보다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입체적인데 이는 본래 모습이 아닌 수리된 모습입니다. 왜 모습을 바꾸었을까요?

이는 일본 국보 1호에 대한 가설들이 떠도는 설이 아닌 정설일 수 있다는 방증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83호의 제작시대에 대한 엇갈리는 의견이 있지만 하반신 길이만 1.7m 되는 석조반가사유상이 신라시대에 만들어 진 것으로 추정되어국보 83호 반가사유상 또한 신라시대의 걸작으로 간주됩니다. 이 거대한 석조반가사유상도 본 전시장에 전시 되어 있습니다.

본 전시에 두 반가사유상이 단독 전시실에 공존하는 것만으로 큰 의미이며 장관이지만 여기에 섬세하게 조작된 조명이 여명이 뜰 순간부터 어스름 땅거미 지는 밤까지, 반가사유상의 하루를 구현하였습니다. 빛을 따라 반가사유상이 보낸 1400년의 궤도를 함께 순회하였습니다. 오묘하고 따뜻한 평온한 미소와 우아한 손가락에 어둠이 걸리니 참 아름다운 광경이었습니다. 순간 순간 반가사유상의 변모하는 모습을 간직하기 위해서 눌러대는 카메라 셔터 소리가 꼭 박수갈채처럼 들렸습니다. 

본 전시에서 국보 78호, 83호 반가사유상은 사진 촬영이 가능합니다. 불상을 X레이 촬영하여 수리된 부분이 어디 인지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전시 감상에 또 다른 재미 일거라 생각이 듭니다. 마지막으로 아래의 사진에서 반가사유상이 밤과 낮의 명암에서 자아내는 각기 다른 분위기를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동 | 국립중앙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아르뜨

Curator, Art History, Exhibition, Museum, Gallery, Book, Stationery...

    이미지 맵

    미술/전시 소개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