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두 번째로 좋아하는 서점, 땡스북스






홍대에 있는 땡스북스는 내가 두번째로 좋아하는 서점이다. 가장 좋아하는 서점은 교보문고인데 가만히 따지고 보면 땡스북스를 교보문고보다 덜 좋아하는게 아니라 서로 다른 기준으로 좋아하는 것 같다. 땡스북스는 왠지 동네 서점만이 가질 수 있는 포근함이 있어서 좋다. 그리고 어느 정도 한 분야에 깊이 파고든 사람만이 알아 볼 수 있는 전문 서적들도 있는데 그렇다고 해서 거부감이 느껴질 정도로 매니악하지도 않다.


책에 있어 매니악하면 독립 출판 서적을 떠올리게 되는 요즘이다. 가끔 독립 출판 서점에 가보는데 가서 사고 싶은 책이 있나 구경하다보면 뭔가 불편함을 느낄 때가 있다. 마치 같이 있으면 불편할 정도로 사회성이 떨어지는 사람처럼 현실 거부감이 서점 전체를 뒤덮고 있다는 얘기이다. 빈티지로 가장한 빈한 느낌이 들 때도 있다. 이러한 문제를 간파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땡스북스는 공식적으로 독립 출판물을 비치하지 않는다. 땡스북스는 너무 외골수가 되는 것을 경계하면서 동시에 적당한 상업성과 전문성 모두를 손에 넣는데 성공한 서점이라는 생각이 든다.


땡스북스에는 당장 읽을 수는 없어도 쟁여두고 싶은 철학, 예술, 디자인 분야의 책과 잡지들이 있고, 간간히 욕심나는 문구류도 있다. 공간은 아주 작지만 내 취향에 상당히 부합하고 알찬 곳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인지 가끔 교보문고라는 공간에 있는게 부담스러울 때는 땡스북스가 최고의 대안이 되어준다.



p.s. 위의 사진은 요즘 가장 핫한 잡지인 <매거진 B>의 이번 호 주제가 ECM이라는 음반사이자 한 켠에 ECM 관련 전시를 해놓은 모습이다. 그리고 DP 컨셉에 걸맞게 몰스킨도 살짝 얹어놓았다. 이런 센스가 너무 좋다.


신고

아르뜨

Curator, Art History, Exhibition, Museum, Gallery, Book, Stationery...

    이미지 맵

    일상/한 권의 책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