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머리카락만 그렸는데도 충분히 아름다운...








우연히 텀블러에서 이 그림들을 봤을 때 섬세함에서 우러나온 부드러움을 느꼈습니다. "하늘거리다"라는 문장이 떠오를 정도로 말이죠. 대개 집착하듯이 한 획, 한 획을 촘촘하게 그려서 완성하는 작품들을 보면 작가의 장인 정신과도 같은 집중력 때문에 압도 당하는 느낌을 받곤 하는데, 여자의 머리카락이 그림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이 그림들은 같은 방식으로 그렸음에도 "하늘거리는" 부드러움을 느끼게 되네요. 아마도 이 작가는 자신이 배운 그림의 여러 요소들 중에서 선을 가장 중요시 여기나 봅니다. 그림 하단에 있는 인장 역시 각진 전서체의 인장이 아니라 부드러운 선으로 되어 있네요. 앞으로 나올 작품들이 기대됩니다. 마지막 작품은 여가 시간에 장난스레 그려본 그림입니다. 만사 다 귀찮은 하루였던 것일까요? ^^


☞ http://yojiworld.tumblr.com


신고

아르뜨

Curator, Art History, Exhibition, Museum, Gallery, Book, Stationery...

    이미지 맵

    미술/아티스트 소개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