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Display...조선시대 청화, 철화백자展 in 호림박물관







동선에 방해되지 않으면서, 그렇다고 벽처럼 느껴지는 평범한 진열장과는 달리 악센트가 느껴지는 진열장이다.



도자기는 어차피 흙에서 태어난다. 그래서 흙 위에 홀로 서있는게 어색해보이지 않고, 오히려 원래 그 자리에 있어야 했던 것처럼 느껴진다.





좌우 대칭이 맞지 않는 비정형에서 우러나오는 신선함(모든 면의 생김새가 다르고, 볼 때마다 색다른 느낌을 주는)을 강조하기 위해 만든 3면의 거울방이다. 앞, 뒤, 왼쪽, 오른쪽 모든 곳을 감상할 수 있다. 작품도 황제를 상징하는 5개 발가락의 용문양 청화백자를 배치하여 작품을 제대로 이상화시켰다.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이미지 맵

    미술/전시 소개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