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안 미로(Joan Miro, 1893-1983), 초현실세계의 동화같은 그림들

 

오늘 소개해드릴 작가는 스페인의 대표작가 호안 미로(Joan Miro, 1893-1983)입니다. 미로를 처음 알게된 것은 바르셀로나 여행에서 였습니다. 파리여행을 가면 오르세 미술관을 들르는 것처럼 바르셀로나에 갔으니 몬주익 언덕에 위치한 미로 미술관을(유명하다기에!) 방문했었죠.


단번에 매료되었다는 식의 과장은 하지 않겠습니다. 오히려 천천히 둘러보며, 작품설명과 그림을 꼼꼼히 살펴보며 점차 빠져들었던 것 같아요. 우선 미로의 그림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더라고요. 제가 워낙 원색을 좋아하기도 하고, 동화책 일러스트 같은 느낌이 마음에 들었어요.

 

또한 그가 살아온 인생관이 그대로 묻어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순수예술이라는 말을 별로 안 좋아합니다. 순수하게 미학에 집중한 미술 작품이 과연 이 세상에 존립가능한 것인지 잘 모르겠거든요. 정치적인 일이든, 개인적인 일이든 내가 갖고있는 기준에 맞추어 반응하는 게 더욱 건강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호안 미로는 제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예술가에 가까웠습니다. 그는 카탈루냐 사람으로서 자신이 느낀 감정을 그대로 표현했습니다. 특히 그가 직접 겪은 제2차 세계대전과 스페인 내전을 보고 느낀 분노, 흥분같은 것이 담겨 있어 더욱 진실되게 느껴졌지요.

 

그렇다면 그림을 감상해볼까요?

 

<달을 향해 짖는 개>

 

<성스런 여왕>

 

<깊은 밤>

 

<누드>


<카탈루냐의 풍경>

 

사실 제겐 초현실주의로 묶이는 작품들에서 느껴지는 날카로움 혹은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물론 현실에서 벗어나 다른 것을 꿈꾸게 하기 위해 택해야 하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생각도 들어요. 그렇지만 이 날카로움이 초현실주의 작품을 감상하는데 조금 부담을 줄 때도 있었죠. 많은 작품이 유토피아보다는 디스토피아에 초점을 맞추고 있기도 하고요. 보고나면 왠지 우울해 지기도 하잖아요.

 

그에 비해 미로의 작품은 '초현실주의'라는 수식어가 붙기는 하지만 불편함을 주지 않는 듯 합니다. 특유의 낙천성으로 보는 사람의 의 기분을 좋게 해줍니다. 그림에 주로 사용되는 원색과 점, 선, 면 등을 이용한 표현 같은것이 어우러져 원시적인 생명력이 느껴집니다.

 

그림을 조금 더 볼까요?

 

 <사랑과 여자>

 

 <새들과 곤충들>

 

<카탈루냐식 포옹>

 

<낫>

 

<춤추는 새와 사람들>

 

즐겁게 감상하셨나요? 저 역시 그림을 다시 보니 아기자기한 색감과 동화적 상상력이 피어오르는 듯 하네요.


그럼 다음에 만나요 :) 

 

신고

아르뜨

Curator, Art History, Exhibition, Museum, Gallery, Book, Stationery...

    이미지 맵

    미술/아티스트 소개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