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나 아브라모비치(Marina Abramovic)와 울라이(F. Ulay), 사랑과 이별을 예술로 승화시킨 연인



 

 

우연히 친구가 보내준 영상을 보게 되었다. 새빨간 드레스를 입은 여자가 의자에 앉아있고 그 맞은편 의자에는 여러 사람들이 돌아가면서 앉은채 그녀와 눈을 마주한다. 그러던 중 청바지와 자켓을 멋스럽게 입은 한 신사가 그녀 앞에 앉는다. 약간은 상기된 표정의 그 남자는 차림새를 가다듬고 심호흡을 크게 한 뒤에 그녀와 눈을 마주한다. 가만히 눈을 감고 있던 그녀는 원래 하던대로 그녀의 앞 의자에 앉아 있는 사람과 눈을 마주한다.


그 신사와 눈을 마주하게된 그녀. 신성한 의식을 치르듯 공허하고도 겸허한 눈빛으로 그 행위를 계속 해오던 그녀의 눈빛이 처음으로 흔들린다. 그녀의 앞에 앚아 있는 남자는 바로, 그녀의 옛 연인이었기 때문이다.

 

 

영상 속 여자는 행위예술의 대모라 불리는 마리나 아브라모비치(Marina Abramovic) 그리고 영상 속 남자는 그녀의 옛 연인이자 행위예술의 대부라 불리는 와 울라이(F. Ulay, 본명은 우베 라이지펜)다. 이름만 들어도 어마어마한 그들의 사랑은 예술로 시작해 예술로 끝이난다.


네덜란드에서 처음 만난 이 둘은 '다른 사람들(The Others)'이라는 그룹에서 활동하였다. 그리고 만리장성 양 끝에서 각자 걸어와 중간지점에서 포옹을 한 후 헤어지는 퍼포먼스를 마지막으로 이별을 하였다. 그리고 30여년 후 그녀의 MoMA 회고전 <The Artist is Present>라는 작품에서 다시 재회하게 된것이다.

 

<Rest Energy>, 1980


앞을 모르는 극한의 고통까지 자신을 몰아 넣는 자학적 행위예술을 주로 선보이는 마리나 아브라모비치답게 울라이와도 살 떨리는 위험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Rest Energy>라는 작품은 서로 마주보고 있는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와 울라이가 각자 활과 화살을 쥐고 서로가 서로에게 의지한채 아슬아슬하게 서있는 퍼포먼스다. 울라이가 쥔 화살의 촉은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의 심장을 향해있어 둘의 균형이 무너질 경우 화살은 그녀의 가슴에 박히게 된다. 이렇게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와 믿음 없이는 할 수 없는 이런 퍼포먼스를 그들은 수년간 함께 해왔다.  

 

<Two Headed Body>, 1975

 

<Imponderabilia>, 1977

 

이 작품은 볼로냐의 한 페스티벌에서 이뤄진 퍼포먼스다. 꼭 이 곳을 통과해야지만 다음 전시실로 넘어갈 수 있는 좁은 통로에 나체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와 울라이. 사람들은 모두들 이 곳을 마주하게 되면 일단 당황하고 어쩔 줄 몰라한다. 하지만 통로를 지나기 위해서는 무조건 이들과의 접촉을 피할 수 없다.


남자 혹은 여자 어느 쪽으로 몸을 돌리느냐는 관객의 선택이다. 물론 이 퍼포먼스를 마주한 관객들은 불쾌함이 먼저 들겠지만, 그들의 놀라워하는 표정과 당혹스러워하는 몸동작을 바라보는 또 다른 관객인 우리들로서는 재밌는 작품이다. 6시간동안 진행될 예정이었던 이 작품은 경찰들의 출동으로 3시간만에 마무리되었지만, 신선하고 독특한 발상으로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와 울라이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켜준 퍼포먼스가 되었다.

 

어른이 되고 성숙해지면서 우리는 '나체'라는 것에 부끄러움을 느끼게된다. 그 부끄러움의 기원과 이유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우리는 나체 그리고 성에 대해 부끄러워하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며 살아왔다. 위의 퍼포먼스는 인간의 이런 본연한 특성, 하지만 의식하지 못하고 있는 이 특성을 주목한 작품이다. 아무렇지 않게 나체의 몸으로 서있는 저들보다 온 몸을 옷으로 둘러싼채 지나가고 있는 우리가 왜 더 당혹스러워하고 놀라워 하는 걸까. 그 이유야 당연하겠지만 그 당연한 이유와 결과 덕분에 우리는 이 작품을 보고 웃을 수 있는 것이다.  

 

<The Lovers>, 1988

 

마지막 영상은 앞에서 언급했던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의 MoMA 회고전에서 <The Artist is Present>라는 퍼포먼스 중 울라이와 만나는 장면이다. 퍼포먼스의 금기를 깨고 그녀가 눈물을 흘리고 몸을 움직였지만 주위에 있던 관람객 중 어느 누구도 그것을 비난하지 않았다. 그들은 울라이의 그녀를 향한 따뜻한 눈빛을 보았고 그녀의 진심어린 눈물을 보았기 때문이다.


진심이 담기고 스토리가 담긴 예술. 바로 이것이 현대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예술이 아닐까. 3년전 이 퍼포먼스 영상이 다시금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은 이 각박한 사회 속에서 마음을 따뜻하게 적셔줄 그 무언가를 사람들이 필요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영상 속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와 울라이의 모습에서 우리는 잠시나마 마음을 가라앉혀 본다.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이미지 맵

    미술/아티스트 소개 다른 글

    댓글 12

      • 모마 회고전에서 보여준 퍼포먼스에서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와 옛 연인 ' 울라이'의 서로를 향한 눈빛과 행동들이 보여주는 애뜻함, 아련함이 어울려 가슴을 울리네요 ㅠ 잔잔하지만 명확한 글이 주는 메시지가 분명해서 마지막 영상과 너무나 잘 어울려 감동적인 글이에요 ^^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감동적인 퍼포먼스, 그 퍼포먼스를 이해하기 쉽게 풀어서 써주신 글이 너무 좋아서
        제 멋대로 글을 퍼갔습니다. 출처는 명확히 밝혔습니다만 혹시나 불편하시다면
        알려주세요.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