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그래비티(Gravity)를 보고 : 무중력의 공포



 

 

소식이 늦었네요. 드디어 영화 <그래비티>를 보았습니다(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주의 명암을 오롯이 담아낸 영화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주의 낭만과 공포를 동시에 보여줍니다. 우주에서 바라본 일출, 고요함 등을 비추는 동시에 무중력 상태를 재난으로 그리고 있으니까요. 영화 보는 내내 주인공과 함께 우주를 떠도는 기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IMAX 3D로 본 덕에 더욱 강렬히(?) 체험했던 저는 정말로 멀미를 할 뻔 했습니다. 산소 부족에 고통받던 스톤 박사(산드라 블록)처럼 숨이 차는 기분을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그래비티(Gravity). 지구는 우리를 당기고 있습니다. 당연한 사실이죠. 심드렁해진지 오래입니다그에 비해 무중력 상태는 신비롭습니다. 우주에서 바라보는 지구의 경치, 누구도 나를 신경 쓰지 않는 자유, 시끄러운 도시소음 하나 없는 고요함까지 말입니다. 스톤 박사 역시 그랬습니다. 일상의 권태와 세파에 실망한 우리의 모습과 별다르지 않지요. 초반부 장면들은 그렇게 우리가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낭만적인 우주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우주가 생활이 된다면 말이 달라집니다. 사실 중력 없는 삶은 공포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우주에 닿기 위해 만든 우주선이나 우주복은 유약하기 이를 데 없고, 우주에선 일상인 무중력과 무산소는 인간의 생사를 결정합니다. 평소처럼 날아다니는 소행성이나 우주 잔해물 역시 재난입니다. 인간 수준에서 만든 모든 도구들은 무용지물이 되기 십상입니다.

 

 

끔찍한 재난이지요. 그럼에도 스톤 박사에게 마지막 동앗줄을 내민 것도 결국 '세상사'라고 볼 수 있습니다여기에서 세상사는 지구의 중력을 바탕으로 쌓아올려진 모든 것이겠죠. 실없는 농담만 일삼던 매트(조지 클루니)와의 잡담, 삶을 포기하려는 순간 들린 어느 아기의 울음소리, 짐만 된다고 생각했던 가족에 이르기 까지 말입니다. 좋건 싫건 우리를 살아가게 하는 것이 이 세상사라는 사실에 이르면 정말 뭉클하더군요. 

 

스톤 박사는 마침내 위기를 극복하고 지구로 귀환하게 됩니다. 특히 마지막 위기에 해당하는 장면은 우주선이 바다에 떨어지는 바람에 수영하여 탈출해야 하는 장면인데요. 마치 스톤 박사가 다시 태어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양수를 거쳐 세상을 나오는 태아처럼, 스톤박사도 바다라는 양수를 거쳐 다시 세상으로 태어나는 것이지요. 우주에서 겪은 위기로 얻은 교훈이 그녀에게 새 생명을 주었다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네요.


그녀가 흙을 밟고 뚜벅뚜벅 걸어가며 영화는 막을 내립니다. 그 흙 위에선 또다시 희노애락이 펼쳐 질테지요.

그래도 그녀는 걸음을 멈추지 않을 겁니다.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이미지 맵

    일상/영화, 음악 그리고... 다른 글

    댓글 1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