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리뷰] 누구나 경험해봤을 법한 사랑, <봄날은 간다>





[영화/리뷰] 누구나 경험해봤을 법한 사랑, <봄날은 간다>


 
사랑이 이만큼 다가왔다고 느끼는 순간 <봄날은 간다>

사운드 엔지니어 상우(유지태)는 치매에 걸린 할머니와 젊은 시절 상처한 한 아버지, 고모와 함께 살고 있다.
어느 겨울 그는 지방 방송국 라디오 PD 은수(이영애)를 만난다.
자연의 소리를 채집해 틀어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은수는 상우와 녹은 여행을 떠난다.
자연스레 가까워지는 두 사람은 어느 날, 은수의 아파트에서 밤을 보낸다.
너무 쉽게 사랑에 빠진 두 사람...
상우는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그녀에게 빨려든다.

그러나 겨울에 만난 두 사람의 관계는 봄을 지나 여름을 맞이하면서 삐걱거린다.
이혼 경험이 있는 은수는 상우에게 결혼할 생각이 없다며 부담스러운 표정을 내비친다.
"어떻게 사랑이 변하니...?"라고 묻는 상우에게 은수느 그저 "헤어져"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영원히 변할 것 같지 않던 사랑이 변하고,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상우는 어찌 할 바를 모른다.
은수를 잊지 못하는 상우는 미련과 집착의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서울과 강릉을 오간다.

                                                                                                                       출처> 네이버 영화


허진호 감독의 두 번째 영화, <봄날은 간다>.
전작 <8월의 크리스마스>로 작품성과 상업성 모두 얻게 된
허진호 감독은 <봄날은 간다>로 작품성 면에서 더욱 높은 평가를 받았다.

요즘은 뜸하지만,
당시만 해도 멜로 영화는 극한 상황에 내몰린 연인의 비극적이고, 안타까움만을 강조하며
관객에게 "이 영화 보고 좀 울어!"라며 눈물을 강요하는 것이 트렌드였다.

그 와중에 개봉한 <봄날은 간다>는
말 그대로 '누구나 한번 쯤은 경험해봤을 법한 사랑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그런 영화였다.



지극히 평범한 연애 형태를 보여주는 <봄날은 간다>

설레이던 첫만남 → 대쉬(작업) → 사귐 → 점점 빠져듬 → 서서히 삐걱거림 → 헤어짐 → 한쪽의 일방적인 집착 → 파토(?)



이러한 연애의 보편적인 공식을 냉정하게 보여주되,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OST, 보면 편안해지는 배경과 화면톤으로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요소를 서로 보완해주는 그런 멜로 영화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더욱 공감가는 영화, <봄날은 간다>.

나는 연애를 한번도 하지 못했거나, 첫 연애에서 발생하는 문제점 때문에 고민하는 친구들에게
<봄날은 간다>부터 보라고 추천(실은 강요, 반협박 ㅋ)한다.
어쩌면 "사랑, 그거 별거 아녀", "부질없는거야"라고 말해주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그만큼 이 영화는 우리나라 평범한 2, 30대 남녀의 보편적인 연애 형태를
차갑지는 않지만, 냉정하게 보여주기 때문이다.



 <봄날은 간다>를 통해 자신의 연애를 돌아보게 된다.



<봄날은 간다>는 2001년 9월 28일에 개봉했었다.(내가 입대하기 2주 전이라 아직도 생생하다)

당시 나는 대학생이 되어 처음 사귀었던 그녀와 이 영화를 봤었는데,
보고난 첫 소감은 한마디로 "뭥미...-.-?" 였다.
너무 잔잔하고, 특별한 사건(클라이막스)이 없는 영화여서 그렇기도 했지만,
지금와서 돌이켜보면 무엇보다 내가 연애에 대해 몰라도, 너무 몰랐던 시기였기 때문이다.

또한 <봄날은 간다>를 본 대부분의 남자들은
이영애가 못됐네, 나쁘네 라며 비난하기도 했다.
나 역시 그러했고...

하지만 연애의 경험이 점차 쌓이면서, 인간 관계에서 나름 성숙해져가는 과정을 겪으며
이 영화를 다시 보면 처음의 그 소감은 바뀌게 되었다.



 연애를 두고 남자와 여자는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본다.



유지태와 이영애,
그 둘은 누가 잘못하고, 나쁘고를 떠나서
단순히 연애 경험의 차이, 그리고 감정의 템포가 맞지 않았을 뿐이다.

유지태는 아직 소년티를 벗지 못한 남자였고,
이영애는 이혼까지 겪어 본 여자였다.

바꾸어 말하면,
유지태는 연애하면 다 결혼한다고 생각하는 남자였고,
이영애는 연애해도 다 결혼할 수는 없다고 생각하는 여자였던 것이다.

즉, 유지태가 여자에 대해서 조금만 더 알았더라면 둘은 그렇게 헤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 점에서 궁금한 점은
"연애에 임할 때 우리들의 자세" 라고나 할까.

과연 연애를 할 때, 결혼을 염두에 두고 하는 것이 행복할까,
아님 즐겁게, fun fun하게만 연애하는 것이 더 행복할까?

사람마다 경험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다르겠지만
나는 개인적으로 후자를 택하고 싶다.
그렇게 해야 '결혼'이라는 연애의 최종 목적지에 스무스하게, 구렁이 담 넘어가듯이 다다를 수 있을 것 같기 때문에.



 ■ 이미지 자료<1>






<봄날은 간다>에서 상우(유지태)는 28세로 나온다.
28살의 건장한 청년이 첫날 밤을 보내고 저러기도 쉽지 않을텐데...ㅎ




같이 있고 싶어서 비오는 소리 틀어놓고 회사에 거짓말하는 상우와 은수.



연애 초기에 가장 일반적으로 하는 행동이며,
싱글일 때 가장 하고 싶어지는 행동.
술 마시고 연인에게 애교(?) 부리기. ㅋ



급기야 서울에서 강릉까지 찾아가고 만다.
지금의 나도 연애하면 과연 이럴 수 있을까...?



사귀기 직전? 혹은 연애 초반에는 잠을 청하면서도 그냥.. 마냥 좋다. ㅎㅎ
사귄 기간에도 상관없이 매일 저럴 수 있는 상대를 만나고 싶어지는 요즘이다.


 

아르뜨

현재 박물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시각문화를 향유하는 것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미술사, 전시 등을 쉽게 소개하는 아트앤팁닷컴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

    이미지 맵

    일상/영화, 음악 그리고... 다른 글

    댓글 2

      • 오늘 여유가 좀 생겨서 아르뜨님 블로그 좀 둘러보았어요. 일년가까이 된 포스트에 댓글을 남기려니 좀 쑥스럽네요^^; 봄날은 간다 영화는 과제땜에 본 기억이 나는데 과제할 당시만 해도 얼른 끝내버려야 한다는 일념 하나로 가슴보다는 머리로 이해했던 영화였어요.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가슴속으로 다가오더라구요. 얼마전에 500일의 썸머라는 해외 영화를 봤는데 해외판 봄날은 간다네요. 아르뜨님도 보셨을라나요? 중간중간에 나오는 아날로그 감성의 애니메이션도, OST도 참 좋은 그런 영화에요. 안보셨음 강력추천해 드립니다^^*

      • 앗. 영미씨! ㅎㅎ

        저는 군대가기 한 달 전에 개봉 당일에 가서 봤었죠. 근데 처음 봤을 때는 뭔가 밍밍하고, 허무한 기분이 들었는데 영미씨처럼 시간이 갈수록 느낌이 달라지더라구요. 결국 100번 가까이 보게 되었죠. 제 20대 감성의 절반을 형성시켜준 영화라고나 할까요? (나머지 절반 이상은 유희열과 김동률.. ㅋㅋ) 이 영화가 원래 시간이 지나면서 진가를 드러내는 영화인가 봅니다.

        500일의 썸머는 보려고 시도는 몇 번 했었는데 봄날은 간다의 기억 때문에 계속 포기했어요. 이제는 30대가 되어서 그런지 그런 감성이 조금 두렵기도 하고 그래서요. ㅎㅎ 그래도 조만간 꼭 보려구요. 이제는 봐도 괜찮을 것 같기도 하고. 추천해주시는 분들이 많은걸 보면 퀄리티는 보장된 영화이니까요. ^^

    *

    *

    이전 글

    다음 글

    티스토리 툴바